AD
  • 사진=MBC
'2018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소지섭이 강기영과 '코코키스' 공약을 지켰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8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소지섭은 '내 뒤에 테리우스'로 데뷔 23년 만에 첫 대상을 품에 안았다.

소지섭은 "'내 뒤에 테리우스'를 하면서 너무나 행복했고 감사하고 많이 배웠다. 연기를 하는 모든 선후배를 존경한다. 밖에서 고생하는 스태프들을 존경한다. 살갑지 않지만 늘 뒤에서 응원해주는 팬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진행자 김용만이 "많이 놀란 것 같다"고 묻자 소지섭은 "맞다. 깜짝 놀랐다"고 답했다.

이어 소지섭은 강기영과 함께 대상 수상 공약인 '코코키스'를 선보였다. 수줍은 표정으로 코를 맞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코코키스'는 소지섭이 출연한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코를 맞대고 인사한 것을 말한다. 앞서 같은 드라마에 출연한 강기영은 "소지섭이 대상을 수상할 시 '코코키스' 퍼포먼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한 바 있다.

마지막으로 소지섭은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란다. 좋은 생각 많이 하면 좋은 일 생길 거다"고 인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31 08:18:2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