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연정훈이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30일 '2018 MBC 연기대상'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렸다. MC로는 방송인 김용만, 배우 서현이 함께했다.

이날 연정훈은 '내사랑치유기'로 소유진과 함께 연속극 부문 남녀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수상대에 오른 연정훈은 "집에서 항상 나를 응원해주는 나의 1호 팬이자, 내가 1호 팬이기도 한 아내와 딸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내년에 우리가 새로운 가족을 맞이하게 됐다. 씩씩하게 건강하게 태어나서 잘 지내고 싶다"며 아내 한가인의 임신 사실을 깜짝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31 00:34:43   수정시간 : 2018/12/31 00:34:4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