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이영자가 '2018 MBC 연예대상' 대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후보에 올랐지만 아쉽게 상을 내준 박나래는 이영자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8 MBC 연예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대상 후보로는 이영자 박나래 전현무 김구라가 이름을 올렸다. 긴장된 분위기 속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활약을 펼친 이영자가 대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대상 후보에 오르는 데 그친 박나래는 자리에서 일어서 열렬한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이어 이영자에게 달려가 진한 포옹을 나눴다. 특히 박나래와 이영자의 붉어진 눈시울이 시청자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이영자는 '2018 KBS 연예대상' 대상에 이어 2관왕에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30 06:49:0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