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8 MBC 연예대상' 김구라의 아들인 래퍼 그리(본명 김동현)이 이영자가 대상을 받을 거 같다고 예상했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는 '2018 MBC 연예대상'이 열렸다.

이날 그리는 대상 후보에 오른 김구라를 위해 참견 영상에 등장했다. 그리는 "(김구라가 출연한 프로그램에서) 올해의 명장면이 있느냐"라는 물음에 "미안해 아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리는 이영자가 대상을 받을 거 같다고 밝히며 "올해 엄청난 대박은 없었기에 2019년 열심히 하시라는 의미로 (아버지에게) 상 주지 말아주세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30 00:22:20   수정시간 : 2018/12/30 00:22:2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