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2018 MBC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2018 MBC 연예대상' 코미디언 박성광과 매니저 임송이 베스트커플상을 받았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는 '2018 MBC 연예대상'이 열렸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하면서 큰 인기를 끈 박성광-임송은 박나래-기안84, 신동욱-권유리, 이영자-송성호 등을 제치고 베스트커플상을 받게 됐다.

이날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하기 위해 박성광을 번쩍 든 채 무대에 오른 임송은 "저를 여기까지 나오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참시' 작가님, PD님도 감사드린다. 부족한 저를 믿고 박성광 씨를 맡겨주셔서 감사하다. 회사 분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잘하는 매니저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송은 마지막으로 "정말 열심히 해서 이 나라에 청춘 분들이 저를 보고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성광은 "송이에게 한마디만 하고 내려가겠다. 송이야. 너와 함께한 모든 것이 좋았다. 고마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29 22:43:05   수정시간 : 2018/12/29 22:43:0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