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2018 MBC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2018 MBC 연예대상' 안영미가 남자친구를 언급하며 달달한 애정을 드러냈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는 '2018 MBC 연예대상'이 열렸다.

이날 최욱, 양요섭과 라디오 부문 신인상을 수상한 안영미는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 PD님들, 작가님들 너무 고생 많으셨다. 진짜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 진정성 있는 DJ가 되도록 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또한, 안영미는 수상소감 말미에 "MBC 라디오로 만난 남자친구, 깍쟁이 왕자님에게 사랑하고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사랑한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29 22:08:2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