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12번째 별. 그룹 워너원이 워너블을 향한 눈물의 진심을 전했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는 '2018 KBS 가요대축제'가 진행됐다. MC는 엑소 찬열, 방탄소년단 진, 트와이스 다현이 맡았다.

이날 워너원은 '약속해요' 무대를 선보인 뒤 팬들에게 특별한 VCR을 공개했다. 바로 워너원 부모님들이 등장한 영상 편지였다. 부모님들이은 차례대로 등장해 워너원의 과거와 미래를 응원했다.

하이라이트는 팬덤 워너블에게 바친 팬송 '12번째 별'이었다. 멤버들은 눈물을 글썽이며 상기된 얼굴로 노래를 끝마쳤고 팬들 또한 아쉬운 이별에 안타까워했다.

워너원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데뷔한 남성 그룹으로 1년이 넘는 시간동안 팬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공식 해체일은 오는 31일이다.

한편, ‘2018 KBS 가요대축제’는 28일 저녁 8시 30분 여의도 KBS홀에서 개최돼 KBS 2TV에서 생방송됐다. 생방송에 앞서 저녁 6시부터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는 네이버 V라이브, KBS 공식 페이스북 등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29 00:12:57   수정시간 : 2018/12/29 00:41:2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