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캡처
'SBS 연예대상' 차준환이 송지효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8 SBS 연예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신인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차준환은 "제 이상형이 송지효 누나다.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쭉 제 이상형이셨다. 너무 예쁘시다"고 말했다. 이에 옆에 있던 유재석이 "아까 대기실에서도 들었는데 실제로 송지효 씨의 오랜 팬이라고 하더라"고 거들었다.

차준환은 "오늘 성덕이 된 것 같다. '런닝맨'에서 송지효 누나의 반전 매력을 느꼈다. 기회가 되면 '런닝맨'도 출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런닝맨'에 출연하면 생각이 달라질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28 21:43:08   수정시간 : 2018/12/28 21:44:1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