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전현무-한혜진 커플이 '나 혼자 산다' 방송 이후 결별설에 휘말린 가운데, 전현무의 발언이 눈길을 끈다.

지난 10월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전현무는 "한혜진이 은근히 질투가 많은 편"이라며 "걸그룹이랑 뭘 했다고 하면 좀. 질투를 유치하게 하는 편이 아니라, '거기서 누가 제일 예뻐?' 이런 식이다. 거기에 휘말리면 안 된다. 다 별로라고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뜻밖의 Q'에서 해서는 안 되는 말을 했다. '나 혼자 산다'로 매주 촬영을 하는데, '나랑 싸우면 (한혜진이) 잘 안 웃어준다' '티가 난다'고 말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말을 하기 전에는 네티즌들이 '둘이 싸웠나' 추측만 하고 있었는데 그 말로 예전 거까지 싸운 걸로 됐다. 사실은 한번 싸우고 그랬다. 그 친구가 컨디션이 안 좋아서 표정이 안 좋은 것도 저랑 싸워서 그런 걸로 알더라"고 공개 연애의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전현무-한혜진 커플은 지난 7일 '나 혼자 산다' 방송 이후 서로에게 리액션을 안 해준다는 등의 이유로 결별설에 휩싸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9 01:00:3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