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걸그룹 EXID 솔지가 LE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EXID가 일일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솔지는 "내가 우리 팀에서 고음받이다. 항상 고음을 내가 하는데 갈수록 높아지더라"라고 말했다. 혜린 역시 "언니가 없는 동안 잠시 (고음을) 도맡아 봤는데 굉장히 힘들었다"라고 동의했다.

EXID의 노래 대부분을 프로듀싱하는 LE는 "나는 안되면 절대 안 시킨다"라고 해명했다. 솔지는 "녹음 때는 꾸역꾸역 하겠는데 밤이고 낮이고 노래를 해야 한다"며 "그런 부분이 조금 서운했다"고 털어놨다.

LE는 이번에 발표한 '알러뷰'라는 곡에 대해 "3옥타브 F(파)까지 올라간다"고 언급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8 22:57: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