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아는 형님' 제공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걸그룹 EXID 혜린이 데뷔 초 어려웠던 시절을 털어놓았다.

8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EXID가 일일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혜린은 "데뷔 후 가수 활동을 하며 멤버들 몰래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지금의 EXID를 만들어 준 노래 '위아래'가 인기를 얻기 전 2년 동안 별다른 스케줄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EXID 멤버들이 당시 끼니를 때우기 위해 매일 다른 라면을 먹었던 사실을 밝혀 형님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혜린은 "당시 그룹에 도움이 되고자 몰래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멤버들에게 부담이 될까 봐 말하지 않았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혜린의 이야기를 들은 EXID의 다른 멤버들은 "이 사실을 '위아래'가 잘되고 난 후에 알게 됐다.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놓아 형님들을 뭉클하게 했다.

한편 이날 솔지는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을 연상케하는 복면을 쓰고 깜짝 공연을 선사해 호응을 받았다. 형님들은 솔지의 애절한 목소리에 폭발적인 호응을 보냈다. 오늘(8일) 오후 9시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8 20:40: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