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더 팬'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더 팬' 조연호가 관객들의 마음을 홀렸다.

8일 방송된 SBS 음악 예능프로그램 '더 팬'에서는 방송인 전현무가 등장해 참가자를 소개했다.

이날 전현무는 "'판타스틱 듀오'에서 나왔던 분 중에 한 분이다. 탈락자 출신이다. '왜 이 친구를 선택 안 했느냐'라고 가수에게 따지기도 했다. 그 가수는 김연우 씨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이분이 노래하자마자 가수 김종서, 박완규 씨도 입이 벌어졌었다"라고 설명했다.

무대 위로 등장한 조연호는 가수 김범수의 곡 '사랑해요'를 불렀다. 조연호는 가슴을 울리는 미성이 돋보이는 보컬과 폭발적인 고음으로 관객들의 환호를 얻었다.

가수 보아는 "노래를 듣다가 입이 벌어진 적은 처음이다. 발성이 자유자재다. 보컬을 하는 사람으로서 어떤 면으로는 부럽다"라며 "고음을 울리면서 사람을 마음을 울리는 건 굉장한 무기"라며 호평했다. 김이나 작사가는 "재료가 좋은 친구"라고 말했다.

조연호는 현장에서 247표를 받아 2라운드로 진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8 19:00: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