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정글의 법칙' 모모랜드 연우가 김병만에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는 연우가 코코넛 밀크를 만들다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연우는 코코넛 밀크에 대해 "되게 유명한 거지 않느냐. 음료수보다 맛있다고 들었다"면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내 연우는 장갑이 뚫린 지도 모른 채 코코넛 밀크 만들기에 초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병만은 작업에 몰두 중인 연우에게 다가가 진솔한 얘기를 나눴다. "데뷔 한지 얼마나 됐느냐"는 김병만의 물음에 연우는 "3개월 있으면 딱 데뷔 2년 된다"며 "연기자 회사에도 있었는데 어쩌다가 지금 회사에 캐스팅됐다. 춤 노래를 진짜 못하고 레슨받는 게 무서웠다. 그런데도 하고 싶더라. 못하니까 더 하고 싶고 책임감도 생기고 그렇다"고 말했다.

"(모모랜드 멤버) 9명 중에 몇 등인 거 같으냐"는 말에 연우는 "꼴등인 거 같다. 못해서 꼴등이라기보다, 지금보다 더 잘할 수 있을 거 같다. 그래서 꼴등이라고 정해놓은 거다"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김병만은 "아홉 명의 매력이 다 달라서 뽑은 게 아닐까? 다 똑같은 걸 가지고 있는 게 아니라 너만이 가진 무기가 있을 거다"라며 위로했다.

이어 "나도 개그맨 꼴등으로 됐다. 여덟 번 만에 됐고 여덟 번째도 꼴등으로 됐다"며 "내가 잘할 수 있는 걸 고민했다. 슬랩스틱, 무술 코미디를 연습했다. 나는 나대로, 너는 너대로. 너는 나보다 더 큰 기회가 있고 시간이 있다"고 조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23:14: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