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염정아와 이태란이 또 다시 대립을 예고했다.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에서 과거를 숨긴 악연으로 만난 한서진(염정아)과 이수임(이태란). 서진의 치명적인 비밀부터 그녀의 작은딸 강예빈(이지원)의 편의점 사건까지 모조리 수임이 알고 있는 가운데 7일 밤 두 사람이 다시 살벌하게 맞설 예정이다.

서진의 아버지가 시드니 모기지 뱅크 은행장이 아닌 시장에서 선지를 파는 주정뱅이였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수임. ‘곽미향’이라는 이름을 스스로 지워버린 서진에게 그런 수임은 눈엣가시였다.

이를 밝힐 생각이 전혀 없는 수임은 “내가 왜 네 인생을 갖고 가타부타해”라고 말했지만 서진은 “이렇게 다시 만난 것도 인연은 인연인데 끝은 보지 말아야지”라고 우아한 경고를 날렸다.

서진의 비밀은 덮어지는 듯 했지만, 두 사람의 끈질긴 악연은 쉽게 끝나지 않았다. 서진의 과거에 이어 예빈이 편의점에서 도둑질을 한다는 충격적인 사실까지 수임이 알게 된 것.

캐슬에서 다시 만나 복잡하게 얽히고 설킨 서진과 수임은 7일 방송에서도 대립 각을 세울 예정이다. 살벌한 대립을 예고하듯 공개된 스틸 컷에도 두 ‘캐슬퀸’의 불꽃 튀는 눈빛이 담겨있다.

그 누구도 먼저 물러서지 않는 서진과 수임의 신경전에는 숨 막히는 긴장감이 감돈다. 또한 5회 예고에서 “대학 들어가면 흥미를 잃을 게임에 불과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하는 서진.

이에 “꼭 그렇게까지 해야겠니”라고 묻는 수임에게 “이보다 더 한 일도 할 수 있어. 그래야 내 딸들도 최소한 나만큼은 살 수 있으니까”라고 당당하게 답하며 두 사람이 펼칠 살벌한 대립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아이들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무조건 두 팔 걷고 나서는 서진과 무엇보다 아이들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수임. 자녀 교육에 관해서는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다른 두 엄마가 치열한 싸움을 다시 시작한다.

염정아와 이태란의 팽팽한 갈등이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되는 ‘SKY 캐슬’은 7일 금요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22:55: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