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캡처
'공복자들' 노홍철이 '무한도전' 김태호 PD의 전화를 받은 사연을 전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공복자들'에서는 정규 프로그램 편성 확정 후 한 자리에 모인 노홍철, 김준현, 유민상, 배명호, 미쓰라 권다현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홍철은 "'무한도전' 김태호 PD로부터 전화가 왔다. '공복자들' 너무 재밌게 봤다고 하더라"며 "권다현 씨는 어떤 분이냐고 묻더라. 성격도 좋고 재밌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권다현은 "방송 나간 후 주위 사람들이 너무 재밌었다며 반응이 뜨거웠다. 있는 모습 그대로 잘 나왔다고 하더라"며 들뜬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22:16: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