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걸그룹 모모랜드 연우가 눈물을 쏟았다.

7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자타공인 병만족장의 애제자로 등극한 연우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연우는 병만 족장과 함께 손수 코코넛 밀크 만들기에 도전했다. 연우는 TV에서만 보던 코코넛 밀크를 직접 만든다며 의지를 다졌고, 장갑이 뚫리는 것도 모른 채 코코넛 밀크를 만들기에 몰두했다.

김병만과 연우는 만들기 작업 도중 자연스레 깊은 대화를 나누게 됐고, ‘연예계 대선배’로서 김병만은 연우에게 따뜻한 조언을 해줬다.

이에 연우는 “저는 모모랜드에서 꼴등인 것 같다”며 눈물을 쏟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방송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22:00: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