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현미 사진=KBS 캡처
가수 현미가 전성기 시절 인기를 회상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과거 미8군 쇼에서 함께 노래했던 후배 남석훈을 찾아나선 현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들은 현미의 히트곡 '밤안개'를 언급하며 "당시 인기가 지금으로 치면 아이유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현미는 "아이유보다 더했다. 큰 길을 못 다녔고 거리마다 온통 내 노래를 틀어놨었다. 부끄러워서 골목으로 피해 다니곤 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21:13: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