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30대 부부 사망사건이 조명된다.

8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심, 2심, 두 번의 판결과 대법원의 파기 환송 이후 부부가 죽음으로 호소한 진실은 무엇인지 추적한다.

지난 3월 전북 무주의 한 캠핑장에서 30대 부부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된다. 경찰과 구급대원이 현장을 찾았을 때 부인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고, 중태에 빠진 남편은 급히 인근 병원으로 후송되었지만 역시 사망하고 만다.

부부가 발견된 방에서는 전소된 번개탄이 발견되었고, 가족들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전송한 것이 확인되었다. 사망한 남편 양 씨와 아내 강 씨는 3년 전 재혼 가정을 꾸린 젊은 부부였다. 이들은 왜 삶을 포기했을까.

가족들은 제작진에게 부부가 남긴 유서를 건넸다. 가족에게 남긴 18장의 유서에는 한 사람을 향해 쏟아내는 저주가 담겨 있었다. ‘무언의 살인자’이자 ‘가정파탄자’. ‘죽어서라도 끝까지 복수할’, ‘매 순간순간이 지옥이고 잠이 든 순간마저 악몽이어야 할’ 상대로 지목된 이는 가족들에게도 익숙한 인물, 장 씨였다.

숨진 양 씨의 죽마고우인 장 씨는, 지난해 4월 양 씨가 업무 차 해외에 간 사이 양 씨의 부인을 폭행, 협박하여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장 씨는 그 모든 혐의를 부인했는데, 법원에서는 강제에 의한 성폭행이 입증되지 않는다며 지난해 11월 강간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항소심을 준비하던 부부는 2심 공판이 시작된 지 3일 뒤, 피의자를 비난하는 유서를 남기고 사망한 채 발견됐다.

부부 없이 이어진 2심에서도 장 씨는 성폭행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았고, 그렇게 부부의 죽음은 잊혀져갔다. 그런데 올해 10월 대법원이 2심의 무죄 판결을 파기하면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원심판결이 성폭행 피해자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았고 ‘성인지 감수성’이 결여되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한편 폭행과 협박 혐의로 교도소에 복역 중인 장 씨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제작진과의 만남을 요청한다.

제작진은 부부의 가족과 동료, 장 씨 측 지인 등 20여 명의 사람들을 만나 작년 4월 발생한 성폭행 사건의 전말을 취재한다. 아울러 성폭행 사건 판결에서 가해자와 피해자, 유죄와 무죄의 갈림길에서 재판부에 무엇이 중요하게 요구되는지도 살펴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4:04: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