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블룸버그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뽑은 '블룸버그 50'에 선정됐다.

블룸버그는 6일(현지시간)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블룸버그 50' 기사를 게재했다. 해당 리스트에는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로열더치쉘 CEO 벤 반 뷰어든, 2018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도나 스트릭랜드, 테일러 스위프트 등이 기재됐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선정됐으며 올해 발표한 명단에서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한국인이다. 블룸버그는 "2018년 한해 동안 비즈니스, 엔터테인먼트, 금융, 정치, 기술 및 과학 분야에서 주목할만한 성과를 보여준 인물을 선정해 올해로 두 번째 발표한 블룸버그 50에 실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선정 이유에 대해 블룸버그는 "방탄소년단은 지난 6월 LOVE YOURSELF 轉 'Tear'로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오른 첫 케이팝 밴드이며 8월 LOVE YOURSELF 結 'Answer'로 다시 한번 차트 1위를 차지해 미국에서 전례 없는 수준의 성공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방탄소년단의 엄청난 인기는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장르에도 불구하고 사회 문제, 정신 건강 및 정치에 관해 기꺼이 이야기해 왔던 것에 기인한다"고 보도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첫 월드 스타디움 투어 티켓은 몇 분 만에 매진되었고 이는 전세계 관객들이 한국의 감성을 지닌 밴드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는 또 다른 신호"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블룸버그는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의 성공을 바탕으로 영화, 게임 그리고 오리지널 유튜브 콘텐츠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며 "지난 3월에는 회사 매출이 작년보다 두 배 증가한 8천 6백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09:55: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