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품격'의 최진혁이 신성록과 이엘리야의 사이를 두고 분노했다.

5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에서는 민유라(이엘리야)와 이혁(신성록)을 목격한 나왕식(최진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왕식은 민유라를 만나기러 한 장소에서 마필주를 발견, 민유라가 도청을 당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이후 이혁의 방에 몰래 들어간 나왕식

그러나 그곳에서는 이혁과 함께 누워있는 민유라를 봐야했다. 커튼 뒤에서 이를 지켜보던 나왕식은 두 사람의 관계를 눈치채고 분노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황후의품격'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5 23:00:4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