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배우 조덕제가 27일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방송에 분노했다.

이날 방송에는 배우 조덕제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배우 반민정이 출연해 사건 이후 자신의 심경을 고백했다. 당시 영상 분석에 대한 감정 결과도 전파를 탔다.

방송 이후인 28일 조덕제는 페이스북을 통해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반민정 구하기 아니고? 이제 영상 전부를 공개할 것을 제안한다"면서 "탐사, 보도 프로그램을 추구한다면 사실관계를 밝히는 심층취재를 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반민정은 저를 강제추행치상으로 고소했다. 강제추행치상 범죄가 성립되려면 협박·폭행에 의한 성추행이어야 한다. 그래서 반민정은 제가 올린 동영상이 연기가 아닌 폭행이라고 주장한 것"이라며 "과연 반민정이 주장하는 폭행이 맞나? 아니면 정상적인 연기인가? 연기가 맞다면 강제추행치상은 성립될 수 없다. 반민정이 거짓을 말한 거란 거다. 폭행이 맞다면 제가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민정은 자신의 바지가 엉덩이 중간까지 내려가고 지퍼도 내려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장면 촬영 직후 스태프 3명이 확실히 봤다고 진술하고 또 주장했다"면서 "또 반민정은 최초 해바라기센터에 전화하여 진술하기를 상대배우가 연기 중 바지를 내리려 했다고 신고했다. 그럼 왜 반민정이 이런 주장을 하였는지 밝혀야지. 저는 MBC가 그리 하는 줄 알았다"고 토로했다.

조덕제는 당시 영상을 분석한 윤용인 영상공학 박사에 대해서도 강하게 반발했다. 윤 박사는 지난해 디스패치의 영상 분석 의뢰를 받고 '강제추행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겼을 냈으나, 당시 긴급하게 몇 가지만 해달라는 매체 측의 요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박사는 "분석에 일주일 정도 걸리는데 디스패치가 금요일에 영상 분석을 의뢰했고 월요일에 보내줬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조덕제는 "윤용인 박사가 최초 디스패치 측 감정의뢰를 받았을 때 충분히 감정할 시간이 부족하였다면 감정인의 직업 윤리상 감정소견서를 작성하여 주어서는 안 된다. 당연히 거절했어야 한다. 반민정이 자료를 싸들고 와서 감정을 의뢰하더라도 양심상 다른 감정인을 소개해 주었어야 하지 않나?"라며 "본인이 언론에 밝힌 바대로 자신은 영상분석가이지 성추행 여부를 판별하는 전문가는 아니라고 밝혔으면서 6회의 성추행이 있었다는 취지의 감정소견을 작성한 이유는 무엇인가? 수의사가 사람의 질병도 진단할 수 있다는 말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조덕제는 "문제의 장면이 담긴 영상 전부를 언론에 공개하는 것을 반민정 씨가 동의해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한다"면서 "진실이 이렇게 힘 센 세력에 의해 왜곡되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28 08:59:1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