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반민정이 조덕제 사건 관련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MBC 캡처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반민정이 일명 '조덕제 사건' 이후 심경을 밝혔다.

앞서 지난 9월, 배우 조덕제가 영화 ‘사랑은 없다’ 촬영 중 배우 반민정을 성추행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의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반민정은 27일 밤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를 통해 "매일 매일 고통스러웠고 그 당시에는 너무나 힘들었다. 제가 당한 그 사건이 매일 저를 괴롭혔고 악몽을 꾸거나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하며 "사람들이 오해하는 부분이 있다. 본 영상은 따로 있는데 (조덕제는) 다른 영상을 공개하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 영화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건 제가 실제로 당한 장면이라 너무나 끔찍하다"며 "(감독님이) 시늉만 하라는 얘기들이 있었는데 (조덕제는) 전혀 따르지 않았다. 저는 도망가야만 했다"고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28 00:07:27   수정시간 : 2018/11/28 00:51: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