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과 간호섭이 홍콩의 야경과 일출을 보며 라면 국물을 마셨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초저가로 홍콩 여행을 떠난 가수 이상민과 패션 디자이너 겸 대학교수 간호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상민은 "야경과 일출을 함께 볼 수 있는 곳"이라며 간호섭을 루가드 로드로 이끌었다.

두 사람은 나란히 야경과 일출을 감상했다. 간호섭은 "진짜 제대로 된 일출은 동해안, 한국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여기도 있다"라면서 감탄했다.

이상민은 간호섭에 "티 한잔 하려고 한다. 기가 막힌 티를 준비했다"라고 하며, 종이컵과 티백을 꺼냈다.

간호섭은 차 맛을 보더니 "보통 맛이 아니다"라고 의아해했다. 이에 이상민은 "기가 막히지 않느냐"며 "라면 티백이다. 라면 국물 맛을 내는 티백"이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의아해하는 것도 잠시, 간호섭은 "해장국 먹는 기분"이라며 감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4 22:54:5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