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캡처
'서프라이즈'에서 세종과 고약해의 일화가 공개됐다.

14일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역사상 최고의 성군이라 불리는 세종대왕에게 목숨을 걸고 직언을 퍼붓던 한 신하의 웃지못할 이야기가 그려졌다.

역사상 최고의 성군 세종. 그가 유독 불편해했던 신하가 있었으니 그는 형조참판 고약해였다. 고약해는 세종에게 쓴소리와 직언을 마다하지 않았다고. 이에 세종은 도리에 맞지 않는 일을 표현할 때 "고약해같다"는 말을 습관처럼 사용했고, 시간이 흘러 지금의 '고약하다'로 발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세종은 고약해를 관직에서 파면시켰지만 1년 뒤 그를 다시 조정으로 불러들였다. 또 그가 세상을 떠난 뒤에는 강직하고 너그럽다는 의미를 담은 '정혜'라는 시호까지 내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4 12:12:22   수정시간 : 2018/10/14 12:16: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