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KBS 1TV ‘추적 60분’에서 울산 성민이 사건을 조명했다.

12일 방송된 '추적 60분'에서는 ‘41만 명의 청원, 성민이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 편으로 꾸며졌다.

성민이 사건이란 2007년 5월, 울산 북구의 한 어린이집에 다니던 23개월 성민이는 원장 부부의 폭행으로 소장 파열에 의한 복막염으로 사망한 사건으로, 학대 흔적이 발견됐으나 원장 부부는 성민이가 피아노에서 떨어져 다쳤다고 주장했다.

결국 부부는 법원으로부터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를 받았고,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만 인정 받으며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그러나 '추적60분'에서는 과학적 실험을 통해 피아노에서 떨어져 소장 파열에 의한 복막염으로 사망할 수 있는지 결과를 따져봤고, 전문가 또한 "그 정도로 소장이 파열된다면 인류는 살 수 없을 것"이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2 23:38:3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