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서현진.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의 서현진이 출연작인 '또 오해영'을 언급했다.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서현진, 이민기, 이다희, 안재현, 송현욱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서현진은 '또 오해영' 송현욱 PD와 재회한 것에 대해 "처음 촬영에 들어갈 때 어색하고 낯설기 마련이다. 그런데 촬영팀, 조명팀 감독님까지 그대로라 어제 촬영한 사람처럼 했다"며 "몸도 마음도 쉽게 풀어지더라. 굉장히 기분 좋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오해영'을 넘을 자신은 없다. 다르면서도 같은 드라마가 될 것 같다.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뷰티 인사이드'는 한 달에 일주일 타인의 얼굴로 살아가는 여자와 일 년 열두 달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남자의 조금은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한다. 1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01 15:01:53   수정시간 : 2018/10/01 15:49:3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