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캡처
'불후의 명곡' 바니걸스가 과거 무대의상에 대해 언급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은 70년대 원조 걸그룹 바니걸스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바니걸스는 더원과 홍경민의 무대를 본 후 "옛날 생각에 벅차서 너무 좋았다. 새로운 노래를 듣는 것 같았다. 하모니가 멋졌다"며 "저희가 어릴 때 부른 노래인데 너무 듣기 좋더라"고 칭찬했다.

이후 MC 신동엽이 "바니걸스가 패션의 선두주자였다. 전신타이즈, 미니스커트를 무대의상으로 입지 않았나"라고 말하자, 바니걸스는 "저희가 직접 디자인하면 어머니가 옷감을 가져오셨다. 지금 생각하니까 너무 겁이 없었다. 시대를 앞서간 면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29 18:44: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