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이 최근 불거진 군 면제 논란에 사과했다.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원, 이하 일억개의 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서인국, 정소민, 박성웅, 서은수 등이 참석했다.

이날 서인국은 "시작에 앞서 그간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작품에서 좋은 연기로, 김무영이라는 역할을 잘 소화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인국은 지난해 3월 경기도 연천군 5사단 신병교육대로 입소했으나, 4일 뒤 발목 골연골 병변이 발견돼 귀가조치됐다. 이후 재검사를 통해 5급(전시근로역) 병역 처분을 받았다. 사실상 군 면제 판정인 만큼 논란은 거셌다.

이에 서인국은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군대에 가고자 하는 마음으로 입대 연기를 했어도 재검 신청도 하지 않았을뿐더러 입대 시 어떠한 자료도 들고 가지 않았다. 이 문제로 인해 제가 군대에서 나가게 될 것도 전혀 상상하지 못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의 오빠 진국(박성웅)에게 찾아온 미스터리 멜로물이다. 오는 10월 3일 첫 방송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28 16:14:06   수정시간 : 2018/09/28 16:36: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