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동호 페이스북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동호의 이혼 준비 소식이 전해졌다.

20일 연예 매체 YTN Star 측은 동호가 최근 법원에 이혼 서류를 제출했으며, 현재 아내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동호는 아내는 물론 아들과도 떨어져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아들 양육권 관해서도 절차를 통해 판단 받을 예정.

한편, 동호는 지난 2015년 11월 한 살 연상의 아내와 결혼했다. 이후 이듬해 5월 득남했다.

2008년 보이그룹 유키스로 데뷔한 동호는 방송 '개밥 주는 남자', 영화 '돈 크라이 마미'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하다, 2013년 은퇴의 뜻을 밝힌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20 13:52:48   수정시간 : 2018/09/20 15:36:3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