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션샤인’ 이병헌과 김태리가 애처로운 어깨 베개 투샷으로 슬픈 운명을 예고한다.

16일 방송되는 '미스터션샤인' 22회분에서는 유진(이병헌)과 애신(김태리)이 나란히 붙어 앉아 잠을 청하는 장면이 담긴다.

애신은 유진의 어깨에 머리를 기대놓고 두 눈을 감고 있고 유진은 한참 동안 애신에게 시선을 고정하더니 이내 자신의 손가락 반지를 만지작거린다. 서로의 손가락에 서약 반지를 끼워 준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만으로도 애처로움을 배가시키는 것.

두 사람은 해당 장면의 촬영을 준비하면서 편안하게 대화하고 웃음보를 터트리는 등 긴장감을 누그러뜨렸던 상태. 친밀한 분위기 속에서 담소를 주고받으면서도 두 사람은 장면과 캐릭터에 대한 내용에 대해 진지하게 의견을 나누는 모습으로 연기에 대한 연구를 이어갔다.

이어 두 사람은 ‘큐사인’이 떨어지자마자 감정선에 집중, 지체하는 시간조차 없이 유진과 애신의 캐릭터에 몰입했다. 어려운 감정신 소화에 앞서 서로 호흡을 다잡으면서 완벽한 합을 이뤄, 최고의 명장면을 완성한 두 사람에게 현장의 극찬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한편, '미스터션샤인'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9:54:0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