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캡처
'숨바꼭질' 이유리가 엄현경을 다그쳤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숨바꼭질'에서는 박해란(조미령)이 잃어버린 딸과 똑같은 옷, 가발을 착용한 하연주(엄현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를 본 박해란은 "너무 닮았다"며 좋아했지만 민채린(이유리)은 "그 옷이 어떤 옷인지 아냐"며 기겁했다.

하연주는 "지난번에 사모님께서 입어봐달라고 하셨다. 그때 거절한게 마음에 걸렸다. 사모님의 실종된 따님 옷인 건 알고 있다"고 차분하게 말했다.

민채린이 "그걸 알고도 입었다니 지금 제정신이냐"고 따지자, 박해란은 "너 왜 이렇게 무례하냐. 내가 부탁한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22:28: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