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캡처
'하나뿐인 내편' 유이와 이장우가 강렬한 첫만남을 가졌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김도란(유이)과 왕대륙(이장우)의 첫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고의로 접촉사고를 낸 왕대륙을 본 김도란. 그는 연락처를 교환하는 상대 차주 여성에게 다가가 "그 남자분 조심하라. 사기꾼이나 제비 같다. 여자분 차 일부러 들이받았다"고 폭로했다.

당황한 왕대륙이 "무슨 말을 하는거냐"고 화내자, 김도란은 "아까부터 저기서 기다리다가 여자분 도착하니까 일부러 들이받았다. 제가 똑똑히 봤다. 손님이 비싼 차 타고다니니까 꼬시려고 한 것 같다. 저기 CCTV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도란은 화를 내는 왕대륙에게 "당신 인생 그렇게 살지마. 열심히 정직하게 살아야지, 돈 많은 여자한테 빌붙어 살거냐"고 일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21:01: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