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캡처
'하나뿐인 '내편' 나혜미가 아나운서 지망생으로 첫 등장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아나운서 시험에 떨어져 속상해하는 김미란(나혜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양자(임예진)는 딸 김미란에 "또 떨어졌냐. 아무래도 아나운서는 너하고 인연이 아닌가보다. 아나운서 포기하라"고 말했다.

김미란은 "내 친구는 붙었다. 걔가 나보다 나은 게 뭐가 있나. 나보다 예쁘지도 않다. 내가 유학만 다녀왔어도 이번에 내가 되는 거였다"며 투덜거렸다. 소양자는 "이번에 어학연수 다녀와라. 이번엔 어떻게든 아빠랑 담판지어서 보내주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20:34: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