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YB 윤도현 / 사진=KBS 캡처
'불후의 명곡' YB 윤도현이 후배 가수 박재정, 켄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가수 박재정과 그룹 빅스 켄이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각각 YB의 히트곡 '사랑했나봐', '너를 보내고'를 선곡해 호소력 짙은 무대를 꾸몄다. 윤도현은 박재정에 "관객 모드가 됐다. 푹 빠져서 봤다. 애니메이션 OST를 듣는 느낌이었다"고 칭찬했다.

이어 빅스 켄에게는 "원래 이 곡이 쓸쓸한 감성인데 켄이 부르니까 순수한 사랑이야기로 들렸다. 고음 부분도 너무 멋졌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8:39: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