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마미손의 탈락에 '쇼미더머니777' 심사위원 더 콰이엇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1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777'에서는 래퍼 평가전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핑크색 복면을 쓰고 나타났던 마미손은 가사 실수를 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마미손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랩을 시작하면서부터 이상하다고 느꼈다. 박자가 계속 엇나갔다"며 "만회해보려 열심히 했는데 목소리 톤이 흥분되더라"고 털어놨다.

더 콰이엇은 "복면 때문에 잘 안 들렸을 거다. 저희도 후드를 쓰고 하면 잘 안 들린다"며 "솔직히 오늘 탈락자들 중에 가장 슬픈 탈락이었다"고 아쉬워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1:13:29   수정시간 : 2018/09/15 11:15: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