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송선미.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배우 송선미의 남편을 청부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곽모(39)씨가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이날 법정에서는 송선미와 곽씨 가족으로 추정되는 이 간에 소란이 벌어졌다.

14일 서울고법 형사5부(김형두 부장판사)는 살인교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곽모(39)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곽 씨의 청부를 받고 송씨 남편을 살해한 조모(29)씨에게는 징역 22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이날 재판부는 "우발적으로 화가 나 한 살인이라면 다툼이 있고 그 때문에 감정이 고조되고 화가 나 칼을 꺼내 드는 감정의 변화 같은 것이 있어야 하는데 없다. 범행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을 봐도 우발적 단독 범행이라고 인정하기에 부족하다"며

선고가 끝난 후 곽씨 가족으로 보이는 한 노년 여성은 "심리를 제대로 안 한 것 아니냐. 증거를 제대로 읽어본 것이냐"고 소리쳤다.

이에 송선미는 "살인 교사를 해놓고 어떻게"라며 화를 냈고, 주변 사람에게 부축을 받으며 법원을 빠져나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07:34: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