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부선과 강용석 법무법인 넥스트로 변호사가 14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분당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고소할 계획을 밝혔다.

김부선은 14일 "오늘 분당경찰서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된 사건에 대하여 피고발인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며 "앞으로는 강용석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사건 조사에 임할 것이다. 피고발사건 조사에 성실히 응할 생각이지만, 바른미래당에서 이재명 도지사를 고발한 공직선거법위반 사건에 대해서는 참고인 신분으로서 이곳 분당경찰서의 조사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대로 한 공직선거법위반 혐의 조사에 불응 이유로 김부선은 "분당경찰서는 이재명이 8년 간 성남시장으로 재임하면서 관할했던 경찰서"라며 "성남 지역의 경찰서와 조폭운영회사, 이재명과의 커넥션 등이 일부 언론에 의해 밝혀지기도 했던 곳이다. 또한 현재 이재명은 경기도지사로 분당경찰서의 상급기관인 경기남부경찰청과 밀접한 업무협조를 맺고 있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또 "이재명에 대한 공직선거법위반, 정보통신망법위반, 명예훼손 등의 죄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에 소재한 검찰청에 다음주 중 제출할 예정"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김부선은 "이재명의 영향력이 덜 미치는 서울에서 고소인으로서 당당히 조사에 응하고 이재명에 대한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부선은 바른미래당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고발한 사건에서 참고인으로, 이재명 도지사 측이 고발한 사건에선 피고발인으로 조사받는다.

이하 김부선 입장 전문

먼저 이렇게 자리해주신 언론인 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저를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 이 사건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도 감사드립니다.

저는 오늘 분당경찰서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된 사건에 대하여 피고발인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습니다. 그동안 변호사 선임 문제나 조사 일정 문제로 경찰관계자와 언론인 여러분께 혼선을 드린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앞으로는 오늘 함께 한 강용석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사건 조사에 임할 것입니다. 아울러 향후 진행될 모든 법률적 문제에 대해 의문점이 있으시면 강용석 변호사에게 질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저는 피고발사건 조사에 성실히 응할 생각이지만, 바른미래당에서 이재명 도지사를 고발한 공직선거법위반 사건에 대해서는 저는 참고인 신분으로서 이곳 분당경찰서의 조사에 협조하지 않겠습니다.

분당경찰서는 이재명이 8년간 성남시장으로 재임하면서 관할했던 경찰서이고, 성남지역의 경찰서와 조폭운영회사, 이재명과의 커넥션 등이 일부 언론에 의해 밝혀지기도 했던 곳입니다. 또한 현재 이재명은 경기도지사로 분당경찰서의 상급기관인 경기남부경찰청과 밀접한 업무협조를 맺고 있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분당경찰서가 저와 이재명이 관련된 사건을 공정하게 수사하기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이미 그동안의 수사진행과정을 보더라도 공정성을 의심할만한 정황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저는 이재명에 대한 공직선거법위반, 정보통신망법위반, 명예훼손 등의 죄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에 소재한 검찰청에 다음주 중 제출할 예정입니다. 이재명의 영향력이 덜 미치는 서울에서 고소인으로서 당당히 조사에 응하고 이재명에 대한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입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6:55:37   수정시간 : 2018/09/14 16:56: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