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구하라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채널A 캡처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남자친구 폭행 사건에 휩싸인 가운데 사건 당시 CCTV영상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13일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채널A 측이 공개한 CCTV 영상 속에는 경찰 여러 명이 출동해 구하라의 자택 인근을 수색하고 집 안으로 향하는 모습이 담겼다.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의 모습은 확인되지 않았다.

당시 구하라는 경찰에 "남자친구가 먼저 '일어나라'며 발로 찼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할퀴거나 팔을 잡고 비트는 정도의 폭행 사건으로 일단은 쌍방 폭행으로 보고 있다"며 "당사자와 출석 일정을 잡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09:55:01   수정시간 : 2018/09/14 10:08: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