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구하라. 사진=스포츠한국 DB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가 남자친구 A씨(27)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1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0시30분께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라에서 구하라가 자신을 폭행했다고 신고했다.

구하라는 A씨가 결별을 요구하자 이에 격분해 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경찰 측은 "흉기 등은 없었고 신체적으로만 다툰 것으로 보인다. 폭행 정도는 할퀴거나 팔을 잡고 비트는 정도"라며 "일단은 쌍방 폭행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만간 구하라와 A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구하라는 지난 5일에도 한차례 구설수에 휘말렸다. 구하라가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지라시가 돌았고, 소속사 측은 수면장애와 소화불량으로 인한 입원이었다고 해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13:24: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