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가수 현아와 이던의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가 두 사람을 퇴출하겠다고 밝혔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소속 아티스트 현아와 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됐다. 고심 끝에 퇴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큐브 측은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데 있어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해왔다"며 "수많은 고심 끝에 현아와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큐브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큐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 현아, 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습니다.

수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 하다고 판단되어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 지었습니다.

지금까지 함께해준 두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12:31:15   수정시간 : 2018/09/13 12:37:5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