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오늘의 탐정' 이지아 정체가 드러났다.

12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 연출 이재훈)에서는 선우혜(이지아)를 추적하는 이다일(최다니엘)과 정여울(박은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죽은 정이랑(채지안 분)이 다니던 레스토랑 매니저는 환각에 시달리며 "정이랑이 나 때문이 자살한 게 아니야"라며 괴로움에 몸부림쳤다. 이후 매니저는 정여울에게 "너도 그 여자 봤어? 다음은 너야"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고 투신했다.

사건을 수사하던 박정대(이재균)는 CCTV 속 정여울을 발견했다. 박정대와 이야기를 마친 후 귀를 찌르는 듯한 이명에 괴로워하던 정여울은 일시적으로 소리가 들리지 않자 정이랑이 죽을 때까지 끼고 있었던 보청기를 귀에 껴 보았다.

그러자 "난 네가 없어졌으면 좋겠어. 평생 너만 보고 살아야 하는 거, 너무 잔인해. 왜 내가 널 책임져야 해?"라는 목소리를 들었다. 이다일은 정이랑이 죽으면서 "아무 말도 듣지마"라고 했던 것을 떠올리라며 정이랑은 절대 정여울 때문에 죽은 것이 아니라고 다독였다.

보청기를 통해 당시 사건과 관련된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다일과 정여울은 사실 확인에 나섰다. 이다일이 모친(예수정)과 함께 살던 옛집에 정여울을 데려간 것. 정여울은 그 곳에서 이다일 모친이 죽던 날의 소리를 생생히 들을 수 있었다.

당시 이다일 모친은 선우혜로부터 아들을 빌미로 협박을 당했다. 선우혜는 "어떻게 해야 죽을까? 네 아들이 대신 죽으면 되겠다"는 말을 늘어놓았던 터. 이다일 모친이 죽음을 택하자 선우혜는 "아무도 내가 너한테 한 짓을 모를 거야. 왜냐면 나는 존재하지 않으니까"라고 말했다.

방송 말미 유치원 원장(길해연)은 죽은 이찬미(미람)를 보는 환각 증세에 시달렸다. 그 시각 선우혜의 다음 타겟이 유치원 원장이라는 것을 알아챈 이다일과 정여울은 유치원으로 향했고 잠자리 날개를 하나씩 떼고 있던 여자 아이(허정은)를 발견했다.

바로 그 때 아이는 "이렇게 하면 얘네들도 아플까, 화가 날까? 화났어?"라며 소름 끼치도록 웃었다. 그 순간 정여울은 이명에 괴로워했고 이다일은 "정여울 그 손 놔"라고 소리쳤다. 알고 보니 정여울은 선우혜의 팔목을 잡고 있었던 것.

또한 선우혜가 환자복을 입고 병원에 누워 있는 모습이 공개돼 그가 생령임이 드러났다. 선우혜가 환각으로 사람들의 약점을 자극해 죽음을 조종한다는 것이 밝혀진 가운데 더욱 예측불가한 전개를 예고했다.

한편 KBS 2TV '오늘의 탐정'은 귀신 잡는 탐정 이다일(최다니앨)과 열혈 탐정 조수 정여울(박은빈)이 의문의 여인 선우혜(이지아)와 마주치며 기괴한 사건 속으로 빠져드는 스릴러를 담는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10:42:47   수정시간 : 2018/09/13 10:43:0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