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한끼줍쇼'
'한끼줍쇼' 효린이 여수 집주인 부부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1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가수 효린과 마이크로닷이 출연해 여수시 웅천동에서의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효린-이경규 팀은 두 번째 도전에서 바로 한 끼에 성공했다. 집주민은 자신이 가수 남진의 지인이며 둘째 아들안 뮤지컬 배우 조진결, 며느리는 가수 린의 친구라고 소개했다.

이경규는 효린의 밝은 머리를 가리키며 "며느리가 이런 머리면 어떻겠느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부부는 미소지으며 "좋다"고 답했다.

효린이 독실한 기독교 신자라는 사실을 밝히자 부부는 더욱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효린이 이상형에 대해 "상대방의 기운을 본다. 매사에 긍정적인 사람이 좋은 에너지를 주변에 전파시키더라"고 밝히자 집주인 어머니는 "우리 아들 착하다"며 어필해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09:25: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