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막걸릿집 사장이 백종원과 팽팽하게 대립했다.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대전 중앙시장을 살리기 위해 청년구단을 찾아 대면 평가를 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조우언은 일주일 만에 막걸릿집 사장을 찾았다. 백종원은 "물이 중요하다. 정수기물 넣으니까 확 다르지 않냐"고 말했지만 사장은 "물보다 누룩이 중요하다"며 반박했다.

하지만 정작 막걸릿집 사장은 시판 누룩을 사용하고 있었다. 이에 백종원은 "인스턴트 커피 잘 타면 바리스타 되냐"며 "인스턴트 커페이 설탕 한 숟갈, 두 숟갈 넣고 달라진다고 말하는 것과 같다"고 일침을 놨지만 사장은 "어떤 균이 발현되느냐에 따라 다르다"며 고집을 부렸다. 사장은 제작진에게 "과학적으로 얘기해도 백 대표님은 다른 관점으로 보시는 것 같다"고 털어놓기까지 했다.

이후 2차 미팅이 열렸다. 막걸릿집 사장은 "물맛에 대해 처음 고민했다. 좋은 물로 만들어서 비교해보고 싶어 약수로 막걸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성격이냐. 처음엔 다 필요 없고 반대한다더니"라고 말했다.

  •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장은 보문산 약수로 만든 막거리를 내놨고 이를 시음한 백종원은 "본인 막걸리가 제일 맛있냐"고 물었다. 사장의 밑도 끝도 없는 자신감에 백종원은 시판 막걸리 10종과 막걸릿집 사장 막걸리 2종으로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했다.

백종원이 대다수 막걸리를 맞힌 반면 사장은 본인 막걸리를 포함해 2개만 맞혔다. 백종원은 "사장님 막걸리가 제일 맛없어서 찾았다. 제일 순하고 제일 연하다"며 "진짜로 물어보고 싶다. 진짜 맛있냐"고 물었다. 막걸릿집 사장은 "제 막걸리 만의 특징이다. 그냥 두고 싶다. 소규모 탁주 집의 매력이다"라고 고집을 부렸다.

백종원은 "이건 대중성을 포기한 거다. 밀고 나가겠다면 장사 잘되게 하는 솔루션을 신청할 이유가 없다. 내가 솔루션을 어떻게 주냐"며 "나한텐 똥고집으로밖에 안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사장은 "똥고집이 아니라 내 막걸리를 사랑하는 것"이라고 대꾸했고 백종원은 "사랑해도 고칠 건 고쳐야 한다. 자기만 좋아할 거면 집에다 해 놓고 먹어라"라고 일갈했다.

이후 청년구단 동료들은 세 가지 막걸리를 맛봤고, 막걸릿집 사장의 막걸리는 아무도 택하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07:50: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