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배우 조인성이 고장환과 얽힌 전화번호 사건을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갑옷을 벗고' 특집으로 꾸며져 영화 '안시성'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출연했다.

이날 조인성은 과거 개그맨 고장환이 자신의 전화번호를 일방적으로 유출한 사건에 대해 "당시 마음의 상처가 컸다"고 밝혔다.

고장환은 앞서 '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조인성과 군 시절 인연을 맺었다. 카드사 직원에게 조인성 전화번호를 알려줬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조인성은 "양쪽에 눈을 맞은 느낌이었다. 카드사 직원이 전화가 왔길래 '누가 내 번호를 알려줬냐' 물었다"며 "절대 안 알려주시더라. 그게 더 화나서 다그치니까 고장환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장환이 그럴리 없다 생각하면서 전화를 했다. 맞다더라. 그래서 '왜 그랬니? 너랑 나랑 그런 사이였니?'라고 말했다"며 "이후 통화는 못했다. 아직 마음 속에 조금 상처가 남아있다"고 말했다.

조인성은 마지막으로 "이미 번호는 바뀌었다"면서 "장환아, 신발 살 일 있으면 연락할게"라고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07:30: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