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버 양예원 측이 논란이 됐던 '바다낚시 사진'에 대해 해명했다.

12일 스튜디오 실장의 동생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제 기사를 접하고 너무 화가 나서 글을 올린다. 억울하게 죽은 오빠는 7월 14일날 인천해양장에 재가 되어 뿌려졌는데 (양예원은) 얼마 지나지 않아 인천에서 바다낚시를 한 걸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적었다.

오빠의 유골을 인천 바다에 뿌려졌는데 그 근처 바다에서 양예원이 웃으며 찍은 사진을 보고 분노했다는 것.

A씨는 "사람들이 카톡 증거 자꾸 조작이라고하는데 사설업체에 사비내고 복구해서 경찰에 다 제출했다"며 "오빠의 억울함을 꼭 풀어줘서 하늘나라에 가서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양예원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이은의 변호사는 12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내가 사건을 맡았을 때부터 양예원은 머리가 길지 않았다"며 "문제의 사진이 양예원인지 확인해보지는 않았으나 해당 사진이 실장 사망 이후 사진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만약 양씨가 최근 낚시를 갔었다고 가정하더라도 양씨가 탐정도 아니고 어떻게 정씨의 장례가 인천 바다에서 치러졌는지 알았겠느냐"며 반박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07:08: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