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냉정한 평가에 덮밥집 사장이 눈물을 쏟았다.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대전 청년구단을 찾아 대면 평가를 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김치스지카츠나베 집을 찾았다. 백종원은 "정확한 메뉴명이 뭐냐. '나베', '가츠', '스지' 뜻을 아냐"며 "스지 가츠 나베 쉽냐"고 물었다. 사장들은 "어렵다"고 답했다.

  •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은 "이 주변 상권에서 제일 많은 연령층이 어떻게 되냐. 그 분들이 나베라는 음식에 대해 이해가 있겠냐"며 "식사를 한 5명의 반응이 어땠을 것 같냐. 잠깐 쉴 때 왜 조보아씨에게 손님들 반응을 안 물어봤냐. 사진찍고 시시더거릴 시간은 있었냐"고 지적했다.

이어 "다섯 분 중에 세 분이 다시 방문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평가는 다 안 좋았다. 빵점이다"라며 "'무슨 찌개가 이 맛이냐', '짜다'더라. 이건 먹어봐야 소용없다. 먹어보나 마나다"라고 혹평했다.

백종원은 김치스지카츠나베를 한 입도 먹지 않고 가져가라 했고 결국 덮밥집 사장은 눈물을 흘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00:48: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