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아는 와이프'
'아는 와이프' 한지민의 현실이 바뀌었다.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연출 이상엽, 극본 양희승)에서는 2006년의 차주혁(지성)을 찾아나선 서우진(한지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주혁은 서우진을 피해 도망쳤다. 서우진은 "대리님 반갑다"며 인사했지만 서우진은 "우리는 얽히면 안 되는 사이다. 안 되는 인연이다"라며 자리를 뜨려했다.

그때 서우진을 향해 오토바이 한 대가 달려왔다. 차주혁은 서우진을 구하려다 함께 쓰러지며 의식을 잃었다.

눈을 뜬 서우진은 2018년으로 타임워프했다. 하지만 그의 어머니(이정은)은 치매를 앓고 있지 않았다. 어머니는 "이 나이에 치매라도 걸렸겠냐. 3년 전에 떠난 아빠는 아침부터 왜 찾냐"고 말했다. 서우진의 현재가 바뀐 것.

서우진은 곧바로 차주혁을 수소문했다. 팀장은 "차주혁 지금 휴직 중이다. 두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22:28: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