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안시성'의 주연배우 조인성이 안시성주 양만춘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조인성은 12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영화 '안시성'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영화에 유오성, 박성웅 선배가 장군으로 나오신다. 카리스마의 힘으로 대결한다면 이 두 분에 한없이 부족한 나이이고 그 분들을 뛰어넘을 일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인성은 "범상치 않은 힘을 만들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괴로움이 없고 자유로운 사람이면 좋겠다 생각했다. 양만춘이 가지고 있었던 역사적 사실은 반역자로 몰리면서까지 안시성을 위해 싸운 인물이다. 야망을 내려놓고 성을 지켜낸다는 기본에 충실해 고구려까지 지켜내는 결과물까지 가져가려 했다. 캐릭터를 작게 시작했고 그래서 소통할 수 있는 성주의 모습이 나왔다"고 말했다.

조인성은 성주 양만춘을 특화시켜 나간 과정에 대해 "나로부터 시작해야 했다. 관계에 따른 캐릭터를 구축하려 했다. 배성우 형과 개인적 관계, 박병은 형과 관계, 남주혁과의 관계를 영화에 투영하려 했다. 그러면서 역대 장군들과 다른 캐릭터를 만들어 갔다"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김광식 감독은 조인성이 영화의 현장 안과 밖에서 다른 배우들을 리드하며 열연을 펼친 것에 대해 "조인성은 안시성 성주이기도 하지만 이 영화 주인공으로서 감독과 비슷하게 부담감을 어깨에 짊어지고 갔다. 내가 힘들 때 조인성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의지가 되고 함께 이 영화를 이끌어왔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9:26:08   수정시간 : 2018/09/14 09:19:3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