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이 최수종이 1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열린 KBS 2TV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하나뿐인 내편' 유이가 출연 이유로 최수종을 꼽았다.

1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홍석구 PD를 비롯해 최수종 유이 이장우 윤진이 정은우 나혜미 박성훈 등이 참석했다.

정성효 KBS 드라마 센터장은 "가을에 어울리는 주말드라마"라며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나를 응원해주고 지켜봐주는 아름다운 사람이 있거 내 편이 있다는 긍정의 메시지가 담긴 드라마다. 최수종이 사연과 비밀을 품은 아버지 역할을 맡아 유이와 부녀 케미를 보여줄 텐데 따뜻하고 신선한 이야기를 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수종은 "한 가정을 살리기 위해 우발적인 사건을 벌이고 불행으로 접어든 아버지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다. 시놉시스를 보며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겠다 싶은데 촬영하면서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하더라"고 말했다. 유이는 "전작인 주말극이라 또 하기에 부담이 있었는데 아버지(최수종)가 출연한단 소식을 듣고 바로 선택했다"고 신뢰를 드러냈다.

한편 KBS 2TV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여자 김도란(유이)과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강도일(최수종)이 만나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여정을 담는 드라마. 오는 15일 오후 7시 55분에 첫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4:54: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