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백수련 김인태 부부 / 사진=MBC
원로배우 김인태가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12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김인태는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 기흥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향년 88세. 고인은 생전 전립선암, 파킨슨병, 뇌졸중 등으로 투병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인태는 1930년생으로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 '전원일기', '태조왕건', '명성황후', '무인시대', '발리에서 생긴 일', '왕꽃선녀님' 등 다수의 작품에서 활약했다.

아내 백수련은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남편이 참을성이 많아 모진 병에 시달리면서도 오래 버텨줬다. 이제 푹 쉬셨으면 한다"고 애틋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분당 서울대학교 병원에 마련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1:12:01   수정시간 : 2018/09/12 11:27: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